센 터 소 개 센터업무안내 자 원 봉 사 후 원 안 내 쉴만한 물가 나눔의 광장
 
방문요양
방문간호
방문목욕
케어서비스
의료서비스
재활서비스

 

:

강서구, 방문간호사 23명 ‘치매예방사’ 임명… 노인가구방문
2017-07-23 09:40:19 621  
서울 강서구(구청장 노현송)가 최근 암보다 무섭다는 치매를 막기 위해 ‘찾아가는 치매예방사’를 활용한 치매예방 서비스를 시작했다고 19일 밝혔다.

구에 따르면 찾아가는 치매예방 서비스는 만 65세 이상 노인 중 일상생활은 가능하지만 인지기능의 약화 등으로 치매 발병이 우려되는 경우 동주민센터에 신청하면 서비스를 받을 수 있다.

앞서 구는 방문간호사 23명을 찾아가는 치매예방사로 임명한 바 있으며, 해당 치매예방사들은 지역내 20개 동에 1~2명 배치돼 만 65세 이상 노인을 대상으로 6주에 걸쳐 주 2회 치매예방운동법 전수하고 있다.

세부적으로 치매예방사들은 노인들에게 ▲손과 안면근육을 사용해 뇌신경을 자극함으로써 인지기능을 활성화시키는 ‘뇌신경체조(5분)’ ▲가볍게 몸을 풀며 신체감각을 높이는 ‘치매예방체조(10분)’을 교육하고 있다.

구는 노인들이 치매예방사의 설명에 따라 동작을 반복해 따라하다 보면 인지기능 향상과 근력 강화로 이어져 치매·노년기 만성질환 예방효과를 거둘 수 있을 것으로 전망하고 있다. 

한편 구는 치매예방사의 방문이 끝나는 6주 이후에는 노인들이 혼자서 치매예방운동을 할 수 있도록 안내책자와 동영상을 마련해 함께 보급할 계획이다. 

또 치매예방서비스 전후에 노인들의 인지도와 신체기능을 조사해 서비스 효과를 확인한 후 개선방안도 마련할 방침이다. 

구 관계자는 “고령화사회 진입과 함께 치매는 중장년층이 가장 걱정하는 질병 가운데 하나로 손꼽힌다”며 “노인가구를 일일이 방문해 안부를 묻고 치매예방법을 알려주는 치매예방사가 이러한 걱정을 덜어줄 수 있도록 운영에 최선을 다하겠다”고 말했다.

< 시민일보 이진원 기자 >
2017.07.19.

 













  "전국화 성공하려면 방문 간호사부터 늘려야"
보건복지부
강북구청
국민건강보험공단
노인장기요양보험
서울특별시 사회복지협의회
서울시사회복지사협회
한국사회복지사협회
웨스트민스터신학대학원대학교
순복음대학원대학교
한세대학교
연세대학교
사랑의 열매

5명
134303명

Address : 142-813 서울특별시 강북구 도봉로 67길 48-6 (미아동 791-7)
Tel : 02-981-5004 | FAX : 02-946-0691  |   E-Mail : ustpark9191@hanmail.net
CopyRight ⓒ 2004 - 2022 All Rights Reserved By 강북노인복지센터